Skip to content
이산화탄소 포집과 저장, 선택인가 필수인가

이산화탄소 포집과 저장, 선택인가 필수인가

국제사회는 CO2 배출 저감을 위해 화석연료 사용량 축소를 제시하고 있다. 이를 위해 에너지 전환을 필두로 전기화, 에너지 효율 등 해법이 제시되고 있으며, CCS(이산화탄소 포집·저장)도 CO2 배출 저감의 핵심 기술로 주목받고 있다.

기후변화가 모두가 함께 해결해나가야 할 ‘책임의 문제’가 되어감에 따라, 위기 극복을 위한 국제사회의 노력도 더욱 가속화되고 있습니다. 기후변화에 대응하기 위한 방안 중 하나로, 이산화탄소를 포집하여 저장하는 CCS(Carbon Capture & Storage) 기술이 각광받고 있습니다.

인포그래픽으로 보는 CCS : 탄소를 포집하고 저장하는 CCS

CCS는 화석연료에 대한 의존도를 유지하면서 온실가스 감축을 동시에 해결해야 하는 딜레마를 풀어줄 수 있는 기술이자, 탄소중립의 목표를 달성하는 과정에서 화석연료를 비교적 친환경적으로 사용할 수 있는 대안책으로 주목받고 있습니다. CCS 기술 및 연관 산업의 밸류체인을 인포그래픽으로 알기 쉽게 설명드립니다.

화이트바이오 기술, 지속가능한 미래로 가는 열쇠

화이트바이오 기술, 지속가능한 미래로 가는 열쇠

환경과 성장, 두 마리 토끼를 한 번에 잡을 수 있을까요? GS칼텍스는 석유를 기반으로 한 기존의 구조에서 벗어나, 지속가능한 발전을 꿈꾸고 있습니다. 그 답은 바로 ‘화이트바이오’ 기술에 있는데요. 지속가능한 미래로 가는 열쇠로 평가 받는 화이트바이오에 대해 자세하게 알아보세요!

탄소저감 연료로 하늘을 날다, 바이오항공유(SAF)

탄소저감 연료로 하늘을 날다, 바이오항공유(SAF)

지속가능항공유(SAF, Sustainable Aviation Fuel)로도 불리는 바이오항공유는 등유를 기반으로 한 기존 항공유에 비해 탄소배출량을 최대 80%까지 줄일 수 있다고 하는데요. 항공기 운항으로 발생하는 온실가스 감축의 주역이 될 것으로 기대되는 바이오항공유에 대해 자세히 알아볼까요?

에너지·화학 산업에 불어온 ‘흰 물결’ 화이트바이오

에너지·화학 산업에 불어온 ‘흰 물결’ 화이트바이오

화이트바이오는 생물학적 공정을 통해 사탕수수, 옥수수 등을 가공하여 바이오연료로 활용하거나 미생물에서 생분해성 플라스틱 원료 등을 만드는 등 다양한 석유화학제품을 대체할 저탄소 제품을 만드는 기술로, 크게 바이오화학 소재, 바이오에너지, 바이오탄소 세 분야로 이루어져 있다. 세계 화이트바이오 산업 시장규모는 2021년부터 매년 11.5% 성장해 2027년 4799억 달러(약 629조 원)에 이를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재생에너지의 새로운 미래, 바이오선박유(Bio Marine Fuel)

바다 위의 탄소 감축을 위한 해결사, 바이오선박유(Bio Marine Fuel)

바이오선박유는 선박 엔진을 개조하지 않아도 황산화물 배출을 줄이면서 가장 현실적인 탄소 감축 방법으로 논의되고 있습니다. GS칼텍스는 국내 1위 철강사인 포스코, 국내 최대 전용선 선사인 에이치라인해운과 해운 분야의 탄소감축을 위해 바이오선박유 업무협약(MOU)을 체결하였습니다.

더 맑고 깨끗한 지구를 위한 친환경 기술, ‘화이트 바이오’

더 맑고 깨끗한 지구를 위한 친환경 기술, ‘화이트 바이오’

GS칼텍스는 글로벌 뷰티 기업인 로레알과 화장품 원료 개발 및 공급에 대한 MOU를 체결했습니다. ‘바이오’로 하나 된 에너지 산업과 뷰티 산업의 협력! 특히, 2,3-부탄다이올은 화장품의 원료로, 3대 바이오산업 중 ‘화이트 바이오’ 산업의 대표 천연물질로 주목 받고 있습니다.

2023 플라스틱 리터러시 인포그래픽으로 보는 플라스틱 순환경제

2023 플라스틱 리터러시 인포그래픽으로 보는 플라스틱 순환경제

GS칼텍스는 지난 2010년 친환경 복합수지를 생산하기 시작한 이래, 플라스틱의 물리적 재활용뿐만 아니라 화학적 재활용을 위한 기술혁신과 다양한 협업을 모색하고 있습니다. 분리수거된 폐플라스틱을 물리적 재활용 과정을 거쳐 친환경 복합수지로 재탄생시키기고 있으며, 폐플라스틱을 통해 열분해유를 생산하여 자원순환형 플라스틱 원료로서 활용하는 화학적 재활용 사업을 추진해 폐플라스틱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앞장서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