긍정 조직학과 조직문화

긍정 조직학과 조직문화

2023-03-27

그 회사 분위기나 조직문화 어때요? 긍정 조직문화 정착을 위한 전문가의 조언을 들어봅니다.

2023년 기로에 선 세계경제, 우리의 대응 방안은?

2023년 기로에 선 세계경제, 우리의 대응 방안은?

2023-02-22

글로벌 복합위기의 한가운데 서 있는 한국경제. 이 상황을 지혜롭게 견뎌내는 방법은 무엇일지 알아봅니다.

“기술로 인류 위기 극복”… CES2023 3대 화두는 ‘로봇·시큐리티·모빌리티’

“기술로 인류 위기 극복”… CES2023 3대 화두는 ‘로봇·시큐리티·모빌리티’

2023-01-26

기술 기반 혁신과 협업을 통한 글로벌 위기에 대한 해결 방법을 보여주는 CES2023 현장을 전합니다. 

가치지향적 리더십을 논(論)하다: 글로벌 경쟁력 강화를 위한 제언 | 20230125 02 00 F

가치지향적 리더십을 논(論)하다: 글로벌 경쟁력 강화를 위한 제언

2023-01-25

불확실성의 시대, 세계는 기업에게 무엇을 요구하는가? 김효준 BMW Group Korea 전 회장의 이야기를 들어봅니다.

AI 탑재한 '범용 로봇' 시대 열린다

AI 탑재한 ‘범용 로봇’ 시대 열린다… 3대 변화 대비하라

2022-11-22

지난 11월 2일(현지시각) 뉴욕 맨해튼. 구글이 올해 4월 오픈한 신규 오피스 ‘피어 57(Pier 57)’에서 흥미로운 로봇 조작 시연이 벌어졌다. 말로 “과자를 탑처럼 쌓아봐” 같은 명령을 내리면 로봇이 이를 이해해 작업을 수행하는 시연이었다. 현장에서 로봇이 다양한 명령에 반응해 즉시 과제를 수행할 수 있었던 건 ‘실시간으로’ 자연어(Natural Language, 일상생활에서 사용하는 언어)를 기계어로 번역해 주는 기능 덕분이었다. 자연어를 기계어로 번역해준다는 건 프로그래밍이 필요 없다는 뜻이다. 기계는 0과 1로 이뤄진 기계어로 외부 정보를 인식하는데, 이런 이유로 로봇을 조작하려면 프로그램 언어로 기계에 지시를 내려야 한다. 로봇 공학자들 역시 로봇을 개발할 때 이런 프로그래밍 과정을 거친다.

평균 실종 시대의 새로운 소비 트렌드

평균 실종 시대의 새로운 소비 트렌드

2022-10-25

풍전등화다. 한국 경제에 불황이 드리우고 있다. 주가. 경기실사지수. 장단기금리차. PMI(구매자관리지수 등) 여러 경기선행지표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경제는 완연한 둔화 내지 침체 국면에 접어든 것으로 보인다. 불황기 소비에는 일정한 패턴이 있다. 소비지출이 줄고 저렴한 상품에 대한 수요가 늘어난다. 금융위기 당시인 2008 년에도 ‘합리'가 주된 키워드였다. 기존 노트북의  1/4  가격에 휴대성을 높인 '넷북'이 열풍을 일으켰고, 합리적 가격에 패션 감각을 드높인 자라(Zara)가 국내에 진출한 것도 2008년이다. 2022년 중반이 지나면서 대형마트의 저가통닭이 큰 인기를 끄는 요즘 세태는 당시와 마치 데칼코마니처럼 유사하다. 도시락 싸기 · 무지출 챌린지 · 반값 시리즈 열풍 · 외식 · 배달보다 가정식 등 마찬가지로 실용과 합리를 강조하는 소비패턴이다.

내츄럴하게 내 마음을 추앙하라!

내츄럴하게 내 마음을 추앙하라!

2022-09-21

‘불편한 감정은 있어도 나쁜 감정은 없다!’ 어떻게 하면 자신의 마음을 추앙할 수 있는지 한번 알아볼까요?

리추얼(ritual)로 시작하는 자아 성장의 시간

리추얼(ritual)로 시작하는 자아 성장의 시간

2022-07-21

우리의 인생이 내 뜻대로 되지 않을 때, 나 자신이 주체이고 통제할 수 있는 리추얼(ritual)의 세계 세계를 만들어 보세요., ㈜ 밑미 손하빈 대표가 제안하는 자아 성장의 시간

행복한 일터를 위한 마인드 셋

행복한 일터를 위한 마인드 셋

2022-06-27

하버드 비즈니스 리뷰의 2012년도 보고에 의하면, 행복한 직원들은 다른 직원들에 비해 평균적으로 31% 높은 생산성과 3배 높은 창의성을 보인다고 합니다. 영업사원의 영업실적이 부진하면 영업 스킬 교육을 투입했고, 대민업무를 하는 직원의 친절도가 떨어지면 친절교육을 투입했던 시절이 있었습니다. 그러나 스킬을 배운다고 당장 실적이 오르고, 진정성 있는 친절이 나오는 건 아니었습니다. 그렇다면 비밀은 무엇일까요? 바로 개인들의 ‘행복’이었습니다. 스스로 행복하다고 느끼는 직원들은 시키기 않아도 열정을 갖고 일을 하게 되는 비밀이 숨어 있었던 것입니다. 마치 학창 시절 시험 기간에 부모님께서 우리의 기분을 맞춰 주셨던 것처럼 말이죠. 공부를 대신해 줄 수 없으니, 부모님께서 우리에게 해 주셨던 배려는 바로 우리가 마음 편하게 공부할 수 있도록 주셨던 것입니다. 저성장이 뉴 노멀(New Normal)이 된 이 시대에 우리는 더 이상 강렬한 성과를 기대하며 현재를 희생하기 힘이 듭니다. 나와 동료의 행복에 관심을 가져야 하는 때입니다.

NFT, 가상 세계에서 소유를 만들다

NFT, 가상 세계에서 소유를 만들다

2022-03-25

2021년 3월, 1766년 창설된 영국의 예술작품 경매 크리스티가 개최한 뉴욕의 한 경매에서 세계를 깜짝 놀라게 할 소식이 전해졌다. 디지털 아티스트로 알려진 비플(Beeple)의 작품 〈나날들: 첫 5000일 Everydays: The first 5000 days〉이 6930만 달러, 한화로 약 830억 원에 낙찰됐다. 실제로 만질 수도 없는 디지털 그림 파일 하나가 말이다. 정확히 말하면 이 작품의 ‘NFT(Non Fungible Token)’가 830억에 팔린 것이다. NFT란 도대체 무엇일까?

100년만의 대전환: 포스트-코로나 경영 패러다임

100년만의 대전환: 포스트-코로나 경영 패러다임

2022-02-24

실천학문인 경영학 전공자로서 필자는 다양한 기업들에 자문을 제공해왔는데, 이 과정에서 각 기업에 제시한 조언은 서로 다른 경우가 대부분입니다. 기업마다 사업과 핵심 기술의 성격, 그리고 당면한 환경이 다르기 때문입니다. 그런데 최근 필자는 모든 산업에 속한 모든 기업들이 공통적으로 시급하게 추구해야 할 근본적 변화를 강조하고 있습니다. 현재 진행 중인 환경변화가 전세계 모든 기업과 산업들에 영향을 미치는 특별한 변화이기 때문입니다. 지금은 혁신기법 채택이나 6시그마 등을 통한 효율성 개선으로는 결코 대응할 수 없고 기업경영의 펀더멘털 자체를 완전히 새롭게 바꾸는 패러다임 전환이 반드시 필요한 특수한 시기입니다. 마지막으로 이 정도의 규모와 범위로 경영환경이 바뀐 것은 100여년 전 대량생산 혁명이었습니다. 현재 진행 중인 패러다임 전환의 원천이 바로 코로나 팬데믹과 4차 산업혁명의 결합입니다.

2022년도 GS칼텍스 신입사원들을 소개합니다!

2022년도 GS칼텍스 신입사원들을 소개합니다!

2022-01-28

2022년 GS칼텍스 신입사원들이 직접 전하는 알찬 자기소개와 입사포부만으로도 풍성한 이야기가 만들어졌습니다. 지금 만나보세요!

‘비욘드X’ 가속화…융합·확장으로 경쟁력 키워야

‘비욘드X’ 가속화…융합·확장으로 경쟁력 키워야

2022-01-26

세계 최대 IT 가전쇼 CES 2022에선 일상을 넘어(Beyond the everyday)라는 행사 주제로 팬데믹의 위험 속에서 대면 전시 방식으로 진행되었습니다. CES 2022를 기술 트렌드가 우리에게 주는 메시지를 찾아보시기 바랍니다.

TIGER OR CAT, 2022년 10대 소비트렌드 | magazine consumer trend in 2022 thumb

TIGER OR CAT, 2022년 10대 소비트렌드

2021-12-29

팬데믹 이후 상황 변화에 얼마나 잘 대처하느냐, 기업보다 진화의 속도가 더 빠른 소비자들의 트렌드를 어떻게 맞출 것인가의 갈림길 앞에 서 있다. 그 변화의 주축이 될 열 가지 트렌드를 하나씩 살펴보자.

스탠포드대 김소형 교수가 말하는 도전과 변화, Design Innovation!

스탠포드대 김소형 교수가 말하는 도전과 변화, Design Innovation!

2021-08-30

올바른 혁신을 ‘디자인’하기 위해서 우리에게는 어떤 자세가 필요할까요? 조직문화 차원에서는 어떤 변화를 고민해야 할까요? 이 질문에 대한 해답을 찾기 위해 스탠포드 대학교 김소형 교수를 만나보았습니다.

GS칼텍스 뉴스레터 구독신청

에너지 산업 이슈, 석유 관련 기초 지식 등 다양한 콘텐츠를 보내드립니다!